사용자 도구

사이트 도구


2393

野々村病院の人々(노노무라 병원 사람들)

정보

제목 : 노노무라 병원 사람들
원제목 : 野々村病院の人々
개발사 : Silky's
플랫폼 : DOS
출시 : 1994년 6월 30일
한글화 : 사과나무


공략

Ending #1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이대로 여기서 꼼짝 말고 있는다.
  • 넌 나와 같은 탐정이지?
  • 이대로 아무 짓도 하지 않고 돌려 보낸다.


Ending #2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이대로 여기서 꼼짝 말고 있는다.
  • 넌 나와 같은 탐정이지?
  • 그녀의 신체를 농락하여, 육체적인 데미지를 입힌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가 내 물건을 쥐어 준다면, 소변통을 써도 좋다.
  • 머리맡의 부저를 눌러서 간호사를 불러 자세한 얘길 듣는다.
  • 원장 부인의 명령이면, 그 원장 부인에게 얘길 들으면 되겠지.
  • 모두 선택
  • 간호사 센터로 가서 닥치는 대로 원장의 일을 캐묻는다.
  • 말 안 하겠다면 어쩔 수 없으니 이대로 물러난다.
  • 이 여자는 불길한 예감이 든다. 내 직감을 믿고 사건 의뢰를 거절한다.


Ending #3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처럼 내게도 소변통은 어울리지 않는다. 당연히 화장실에 간다.
  • 모처럼 왔으니, 볼일을 보고 나서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난 짐승으로 변하고 있어서 지나가던 사냥감은 덮쳐야 한다.
  •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본다.
  • 이런 간호사와 말다툼할 시간 따위 없다. 순순히 침대에서 내려온다.
  • 간호사 센터에 가서 닥치는 대로 캐묻는다.
  • 스커트 속에 손을 넣어 원장 얘기를 말하게 한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교묘한 말솜씨로 얼버무린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일단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다. 리에를 떨치고 방을 나간다.
  • 분명 굉장한 걸 보게 될 것임에 틀림없다. 물론 이대로 보고만 있는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소리 내서, 내일 저녁식사는 스테이크가 좋겠다고 한다.


Ending #4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가 내 물건을 쥐어 준다면, 소변통을 써도 좋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지금의 내겐 휴식할 시간이 필요하다. 그녀와 함께 차를 마시자.
  • 모두 선택
  • 간호사 센터에 가서 닥치는 대로 캐묻는다.
  • 스커트 속에 손을 넣어 원장 얘기를 말하게 한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치사토를 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천재적인 탐정이란 그렇기 마련이지, 이유 없어.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그녀가 고민하지 않도록 마실 것을 골라 준다.
  • 여성의 몸에 좋은 카페·오레가 당연하다.
  • 우선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지만, 일단 가만히 있는다.
  • 나의 패배라고 말한다.
  • 너는 내게 아첨하려는 거냐?
  • 미호가 걱정되므로, 원장실에 가 본다.
  • 이곳의 치료비로 1억엔 정도 받고 싶다고 한다.
  • 화장실이라도 가서 기분전환을 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나는 아끼코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리에와 얘기한 후, 자고 나서 리에에게 깰 때까지의 시간과…
  • 리에와 함께 병실을 나가, 다시 여기에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.
  • 그리고 병실에 돌아온 뒤 사이죠들에게 깰 때 사이 밖에 생각할 수 없다.
  • 나는 아끼코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우선 벤죠에게 전화 걸어, 경찰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.
  • 난 간호사들에게 듣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일단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자.
  • 원장은 시안화수소를 주사해서 죽었다는 건가?
  • 원장의 중독사실이 탄로나기 전에 어떤 구실로 아끼코가 보험을 들었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긴장을 푼다.
  • 또 한번 휴게실을 재조사한다.
  • 일단 간호사 센터로 가 본다.
  • 또 한번 옥상에 가서 뭔가 떨어져 있지 않은 지 살핀다.
  • 뒤에서 살며시 다가가 스커트를 들춘다.
  • 자신의 병실로 돌아간다.


Ending #5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가 내 물건을 쥐어 준다면, 소변통을 써도 좋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지금의 내겐 휴식할 시간이 필요하다. 그녀와 함께 차를 마시자.
  • 모두 선택
  • 간호사 센터에 가서 닥치는 대로 캐묻는다.
  • 스커트 속에 손을 넣어 원장 얘기를 말하게 한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치사토를 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천재적인 탐정이란 그렇기 마련이지, 이유 없어.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그녀가 고민하지 않도록 마실 것을 골라 준다.
  • 여성의 몸에 좋은 카페·오레가 당연하다.
  • 우선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다. 리에를 떨치고 방을 나간다.
  • 새로운 정보를 주었던 미호를 감사의 뜻으로 돕는다.
  • 모든 선택
  • 소리 내서, 원장이 타살인 증거를 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한다.
  • 이곳의 치료비로 1억엔 정도 받고 싶다고 한다.
  • 화장실이라도 가서 기분전환을 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나는 아끼코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리에와 얘기한 후, 자고 나서 리에에게 깰 때까지의 시간과…
  • 리에와 함께 병실을 나가, 다시 여기에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.
  • 그리고 병실에 돌아온 뒤 사이죠들에게 깰 때 사이 밖에 생각할 수 없다.
  • 나는 아끼코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우선 벤죠에게 전화 걸어, 경찰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.
  • 난 간호사들에게 듣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일단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자.
  • 원장의 신체에서 마약 반응이 나왔다는 건가?
  • 원장의 중독사실이 탄로나기 전에 어떤 구실로 아끼코가 보험을 들었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긴장을 푼다.
  • 또 한번 휴게실을 재조사한다.
  • 일단 간호사 센터로 가 본다.
  • 또 한번 옥상에 가서 뭔가 떨어져 있지 않은 지 살핀다.
  • 뒤에서 살며시 다가가 스커트를 들춘다.
  • 자신의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나는 약속 시간에 늦는 게 싫다. 그러니 208호실에 일찌감치 간다.
  • 먹고 싶은 것은 확실하지만 지금은 그런 짓을 할 때가 아니다.
  • 예전에 단서를 발견했던 옥상을 다시 한번 철저하게 조사한다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준다.
  • 아끼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원장의 사체를 발견했을 때, 혼자였는지를 물어본다.
  • 현장인 휴게실을 다시 한번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여기에 누군가가 시안화수소 앰플을 섞어 둔다면…
  • 열쇠를 가져간 것은 누구인지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히노 쇼스케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당연히 버지니아·슬림 갑은 리에의 물건이 아니라는 얘기가 된다.
  • 너희들은 쌍둥이인가?
  • 이 병원은 창업 80년째이고, 전쟁 중에는 지하에서 치료를 행했었다.
  • 병실로 돌아가서 30분 뒤에 돌아오지 않으면 경찰에 전화걸라고 한다.


Ending #5A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가 내 물건을 쥐어 준다면, 소변통을 써도 좋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지금의 내겐 휴식할 시간이 필요하다. 그녀와 함께 차를 마시자.
  • 모두 선택
  • 간호사 센터에 가서 닥치는 대로 캐묻는다.
  • 스커트 속에 손을 넣어 원장 얘기를 말하게 한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치사토를 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천재적인 탐정이란 그렇기 마련이지, 이유 없어.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그녀가 고민하지 않도록 마실 것을 골라 준다.
  • 여성의 몸에 좋은 카페·오레가 당연하다.
  • 우선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지만, 일단 가만히 있는다.
  • 나의 패배라고 말한다.
  • 너는 내게 아첨하려는 거냐?
  • 미호가 걱정되므로, 원장실에 가 본다.
  • 이곳의 치료비로 1억엔 정도 받고 싶다고 한다.
  • 화장실이라도 가서 기분전환을 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리에와 얘기한 후, 자고 나서 리에에게 깰 때까지의 시간과…
  • 리에와 함께 병실을 나가, 다시 여기에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.
  • 그리고 병실에 돌아온 뒤 사이죠들에게 깰 때 사이 밖에 생각할 수 없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우선 벤죠에게 전화 걸어, 경찰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.
  • 난 아끼코에게 듣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일단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자.
  • 원장은 시안화수소를 주사해서 죽었다는 건가?
  • 원장의 중독사실이 탄로나기 전에 어떤 구실로 아끼코가 보험을 들었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긴장을 푼다.
  • 또 한번 휴게실을 재조사한다.
  • 일단 간호사 센터로 가 본다.
  • 또 한번 옥상에 가서 뭔가 떨어져 있지 않은 지 살핀다.
  • 뒤에서 살며시 다가가 스커트를 들춘다.
  • 자신의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나는 약속 시간에 늦는 게 싫다. 그러니 간호사 센터에 일찌감치 간다.
  • 예전에 단서를 발견했던 옥상을 다시 한번 철저하게 조사한다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준다.
  • 아끼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묻고 싶은 것 따윈 아무것도 없다고 아끼코에게 말한다.
  • 현장인 휴게실을 다시 한번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열쇠를 가져간 것은 누구인지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당연히 버지니아·슬림 갑은 리에의 물건이 아니라는 얘기가 된다.
  • 너희들은 쌍둥이인가?
  • 이 병원은 창업 80년째이고, 전쟁 중에는 지하에서 치료를 행했었다.
  • 넌 이 사건과 관계없다. 그러니 여기서 기다리고 있으라고 한다.


Ending #5B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가 내 물건을 쥐어 준다면, 소변통을 써도 좋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지금의 내겐 휴식할 시간이 필요하다. 그녀와 함께 차를 마시자.
  • 모두 선택
  • 간호사 센터에 가서 닥치는 대로 캐묻는다.
  • 스커트 속에 손을 넣어 원장 얘기를 말하게 한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치사토를 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천재적인 탐정이란 그렇기 마련이지, 이유 없어.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그녀가 고민하지 않도록 마실 것을 골라 준다.
  • 여성의 몸에 좋은 카페·오레가 당연하다.
  • 우선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지만, 일단 가만히 있는다.
  • 나의 패배라고 말한다.
  • 너는 내게 아첨하려는 거냐?
  • 미호가 걱정되므로, 원장실에 가 본다.
  • 이곳의 치료비로 1억엔 정도 받고 싶다고 한다.
  • 화장실이라도 가서 기분전환을 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리에와 얘기한 후, 자고 나서 리에에게 깰 때까지의 시간과…
  • 리에와 함께 병실을 나가, 다시 여기에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.
  • 그리고 병실에 돌아온 뒤 사이죠들에게 깰 때 사이 밖에 생각할 수 없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우선 벤죠에게 전화 걸어, 경찰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.
  • 난 아끼코에게 듣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일단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자.
  • 원장은 시안화수소를 주사해서 죽었다는 건가?
  • 원장의 중독사실이 탄로나기 전에 어떤 구실로 아끼코가 보험을 들었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긴장을 푼다.
  • 또 한번 휴게실을 재조사한다.
  • 일단 간호사 센터로 가 본다.
  • 또 한번 옥상에 가서 뭔가 떨어져 있지 않은 지 살핀다.
  • 뒤에서 살며시 다가가 스커트를 들춘다.
  • 자신의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나는 약속 시간에 늦는 게 싫다. 그러니 간호사 센터에 일찌감치 간다.
  • 예전에 단서를 발견했던 옥상을 다시 한번 철저하게 조사한다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준다.
  • 아끼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묻고 싶은 것 따윈 아무것도 없다고 아끼코에게 말한다.
  • 현장인 휴게실을 다시 한번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열쇠를 가져간 것은 누구인지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당연히 버지니아·슬림 갑은 리에의 물건이 아니라는 얘기가 된다.
  • 너희들은 쌍둥이인가?
  • 이 병원은 창업 80년째이고, 전쟁 중에는 지하에서 치료를 행했었다.
  • 이 냄새에서 도망치는 건 용서 못한다. 우리들과 함께 가자고 한다.


Ending #6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가 내 물건을 쥐어 준다면, 소변통을 써도 좋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지금의 내겐 휴식할 시간이 필요하다. 그녀와 함께 차를 마시자.
  • 모두 선택
  • 간호사 센터에 가서 닥치는 대로 캐묻는다.
  • 스커트 속에 손을 넣어 원장 얘기를 말하게 한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치사토를 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천재적인 탐정이란 그렇기 마련이지, 이유 없어.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그녀가 고민하지 않도록 마실 것을 골라 준다.
  • 여성의 몸에 좋은 카페·오레가 당연하다.
  • 우선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지만, 일단 가만히 있는다.
  • 나의 패배라고 말한다.
  • 너는 내게 아첨하려는 거냐?
  • 미호가 걱정되므로, 원장실에 가 본다.
  • 이곳의 치료비로 1억엔 정도 받고 싶다고 한다.
  • 화장실이라도 가서 기분전환을 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리에와 얘기한 후, 자고 나서 리에에게 깰 때까지의 시간과…
  • 리에와 함께 병실을 나가, 다시 여기에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.
  • 그리고 병실에 돌아온 뒤 사이죠들에게 깰 때 사이 밖에 생각할 수 없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우선 벤죠에게 전화 걸어, 경찰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.
  • 난 아끼코에게 듣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일단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자.
  • 원장은 시안화수소를 주사해서 죽었다는 건가?
  • 원장의 중독사실이 탄로나기 전에 어떤 구실로 아끼코가 보험을 들었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긴장을 푼다.
  • 또 한번 휴게실을 재조사한다.
  • 일단 간호사 센터로 가 본다.
  • 또 한번 옥상에 가서 뭔가 떨어져 있지 않은 지 살핀다.
  • 뒤에서 살며시 다가가 스커트를 들춘다.
  • 자신의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심신의 긴장을 함께 풀어주기 위해 커피를 마시러 로비에 간다.
  • 자료실에 들어갔다고 생각한다.
  • 너는 양친이 죽었을 때의 카르테를 찾고 있는 게 아닌가?
  • 현장인 휴게실을 다시 한번 철저하게 조사한다.
  • 예전에 단서를 발견했던 옥상을 다시 한번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준다.
  • 열쇠를 누가 가져갔는지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남자의 매력으로 그녀의 다리를 벌려 준다.
  • 아끼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왜 옥상에 리에를 불러냈는가 물어본다.
  • 당연히 버지니아·슬림 갑은 리에의 물건이 아니라는 얘기가 된다.
  • 그 담배는 어쩌면 리에에게 열쇠를 훔치게 한 인물의 물건이 아닐까?
  • 료코의 이야기를 들어줘도 상관없다.
  • 원장이 죽기 이전의 얘기, 바로 반년 이내의 이야기일 것이다.
  • 물론 리에와 얘기하기 위해 간호사 센터로 간다.
  • 리에는 어디에 있는지 묻는다.
  • 리에의 뒤를 쫓아 원장실에 간다.
  • 이 병원은 창업 80주년이고, 전쟁 중일 때는 지하에서 치료를 행했다.


Ending #7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처럼 내게도 소변통은 어울리지 않는다. 당연히 화장실에 간다.
  • 모처럼 왔으니, 볼일을 보고 나서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머리맡의 부저를 눌러서 간호사를 불러 자세한 얘길 듣는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기에 서 있어도 별 수 없으니 우선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원장의 자살에 대해 취재하러 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원장을 제일 잘 아는 건 원장 부인이겠지. 그러니 그녀에게 직접 듣는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교묘한 말솜씨로 얼버무린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그녀가 고민하지 않도록 마실 것을 골라 준다.
  • 여성의 몸에 좋은 카페·오레가 당연하다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일단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지만, 일단 가만히 있는다.
  • 나의 패배라고 말한다.
  • 너는 내게 아첨하려는 거냐?
  • 미호가 걱정되므로, 원장실에 가 본다.
  • 이곳의 치료비로 1억엔 정도 받고 싶다고 한다.
  • 화장실이라도 가서 기분전환을 한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리에와 얘기한 후, 자고 나서 리에에게 깰 때까지의 시간과…
  • 리에와 함께 병실을 나가, 다시 여기에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.
  • 그리고 병실에 돌아온 뒤 사이죠들에게 깰 때 사이 밖에 생각할 수 없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세일러복 소녀와 함께 모모코의 병실에 간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실까.
  • 우선 벤죠에게 전화 걸어, 경찰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.
  • 난 아끼코에게 듣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일단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자.
  • 원장은 시안화수소를 주사해서 죽었다는 건가?
  • 원장의 중독사실이 탄로나기 전에 어떤 구실로 아끼코가 보험을 들었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긴장을 푼다.
  • 또 한번 휴게실을 재조사한다.
  • 일단 간호사 센터로 가 본다.
  • 또 한번 옥상에 가서 뭔가 떨어져 있지 않은 지 살핀다.
  • 뒤에서 살며시 다가가 스커트를 들춘다.
  • 모모코의 병실에 가서 달력의 X표시에 대해 묻는다.
  • 자신의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심신의 긴장을 함께 풀어주기 위해 커피를 마시러 로비에 간다.
  • 자료실에 들어갔다고 생각한다.
  • 너는 양친이 죽었을 때의 카르테를 찾고 있는 게 아닌가?
  • 창피한 사진이 발각되어 원장의 중독사실에 대해 입막음당했다.
  • 말한 대로 미호의 몸을 먹어 버린다.
  • 현장인 휴게실을 다시 한번 철저하게 조사한다.
  • 여기에 누군가가 시안화수소 앰플을 섞어 둔다면…
  • 예전에 단서를 발견했던 옥상을 다시 한번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준다.
  • 열쇠를 누가 가져갔는지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남자의 매력으로 그녀의 입을 열어준다.
  • 아끼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모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히노 쇼스케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당연히 버지니아·슬림 갑은 리에의 물건이 아니라는 얘기가 된다.
  • 료코의 이야기를 들어줘도 상관없다.
  • 원장이 죽기 이전의 얘기, 바로 반년 이내의 이야기일 것이다.
  • 다시 한번 모모코의 병실로 가서 여러가지 말을 해 본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두 선택
  • 물론 리에와 얘기하기 위해 간호사 센터에 간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왕자님이 보낸 편지를 찾으러 쓰레기장으로 간다.
  • 리에의 뒤를 쫓아가 원장실에 간다.
  • 이 병원은 창업 80주년이고, 전쟁 중일 때는 지하에서 치료를 행했다.
  • 열쇠꾸러미를 가져간 건 누구인 건지 묻는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물론 나의 병실로 가서 내일을 위해 수면을 취한다.
  • 무슨 얘기를 듣게 될 지 모르므로 상담에 응해 준다.
  • 남자인 이상, 그녀의 요망에 응하지 않을 수는 없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이제부터 쓰레기장에 가서 함께 물건을 찾는 거다.
  • 이대로 곧장 원장실로 가 준다.
  • 네가 지에라고 말한 여자는 아무리 봐도 리에로 보이는데?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두 선택


Ending #8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처럼 내게도 소변통은 어울리지 않는다. 당연히 화장실에 간다.
  • 모처럼 왔으니, 볼일을 보고 나서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난 짐승으로 변하고 있어서 지나가던 사냥감은 덮쳐야 한다.
  •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본다.
  • 이런 간호사와 말다툼할 시간 따위 없다. 순순히 침대에서 내려온다.
  • 간호사 센터에 가서 닥치는 대로 캐묻는다.
  • 스커트 속에 손을 넣어 원장 얘기를 말하게 한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교묘한 말솜씨로 얼버무린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일단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다. 리에를 떨치고 방을 나간다.
  • 새로운 정보를 주었던 미호를 감사의 뜻으로 돕는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소리 내서, 원장이 타살인 증거를 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한다.
  • 이곳의 치료비로 1억엔 정도 받고 싶다고 한다.
  • 화장실이라도 가서 기분전환을 한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리에와 얘기한 후, 자고 나서 리에에게 깰 때까지의 시간과…
  • 리에와 함께 병실을 나가, 다시 여기에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.
  • 그리고 병실에 돌아온 뒤 사이죠들에게 깰 때 사이 밖에 생각할 수 없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세일러복 소녀와 함께 모모코의 병실에 간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실까.
  • 우선 벤죠에게 전화 걸어, 경찰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.
  • 난 아끼코에게 듣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일단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자.
  • 원장의 신체에서 마약 반응이 나왔다는 건가?
  • 원장의 중독사실이 탄로나기 전에 어떤 구실로 아끼코가 보험을 들었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긴장을 푼다.
  • 또 한번 휴게실을 재조사한다.
  • 일단 간호사 센터로 가 본다.
  • 또 한번 옥상에 가서 뭔가 떨어져 있지 않은 지 살핀다.
  • 뒤에서 살며시 다가가 스커트를 들춘다.
  • 모모코의 병실에 가서 달력의 X표시에 대해 묻는다.
  • 자신의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심신의 긴장을 함께 풀어주기 위해 커피를 마시러 로비에 간다.
  • 자료실에 들어갔다고 생각한다.
  • 너는 양친이 죽었을 때의 카르테를 찾고 있는 게 아닌가?
  • 먹고 싶은 것은 확실하지만 지금은 그런 짓을 할 때가 아니다.
  • 현장인 휴게실을 다시 한번 철저하게 조사한다.
  • 여기에 누군가가 시안화수소 앰플을 섞어 둔다면…
  • 예전에 단서를 발견했던 옥상을 다시 한번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준다.
  • 열쇠를 누가 가져갔는지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남자의 매력으로 그녀의 다리를 별려 준다.
  • 아끼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모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히노 쇼스케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당연히 버지니아·슬림 갑은 리에의 물건이 아니라는 얘기가 된다.
  • 료코의 이야기를 들어줘도 상관없다.
  • 원장이 죽기 이전의 얘기, 바로 반년 이내의 이야기일 것이다.
  • 다시 한번 모모코의 병실로 가서 여러가지 말을 해 본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두 선택
  • 물론 리에와 얘기하기 위해 간호사 센터에 간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왕자님이 보낸 편지를 찾으러 쓰레기장으로 간다.
  • 리에의 뒤를 쫓아가 원장실에 간다.
  • 이 병원은 창업 80주년이고, 전쟁 중일 때는 지하에서 치료를 행했다.
  • 열쇠꾸러미를 가져간 건 누구인 건지 묻는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물론 나의 병실로 가서 내일을 위해 수면을 취한다.
  • 무슨 얘기를 듣게 될 지 모르므로 상담에 응해 준다.
  • 여자와 노닥거리고 있을 때가 아니다. 당장 병실로 돌아가 자야 한다.
  • 이제부터 쓰레기장에 가서 함께 물건을 찾는 거다.
  • 벤조에게 전화걸어 경찰한테 와 달라고 당부한다.
  • 네가 지에라고 말한 여자는 아무리 봐도 리에로 보이는데?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두 선택
  • 나는 결코 친절하지 않지만 아끼코의 손을 잡아 준다.
  • 그 X표시는 휴게실에 갔던 날의 표시로군.


Ending #9 - 이토 료코, 노기와 미호 Ending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처럼 내게도 소변통은 어울리지 않는다. 당연히 화장실에 간다.
  • 모처럼 왔으니, 볼일을 보고 나서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난 짐승으로 변하고 있어서 지나가던 사냥감은 덮쳐야 한다.
  •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본다.
  • 이런 간호사와 말다툼할 시간 따위 없다. 순순히 침대에서 내려온다.
  • 간호사 센터에 가서 닥치는 대로 캐묻는다.
  • 스커트 속에 손을 넣어 원장 얘기를 말하게 한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교묘한 말솜씨로 얼버무린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일단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다. 리에를 떨치고 방을 나간다.
  • 새로운 정보를 주었던 미호를 감사의 뜻으로 돕는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소리 내서, 원장이 타살인 증거를 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한다.
  • 이곳의 치료비로 1억엔 정도 받고 싶다고 한다.
  • 화장실이라도 가서 기분전환을 한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리에와 얘기한 후, 자고 나서 리에에게 깰 때까지의 시간과…
  • 리에와 함께 병실을 나가, 다시 여기에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.
  • 그리고 병실에 돌아온 뒤 사이죠들에게 깰 때 사이 밖에 생각할 수 없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세일러복 소녀와 함께 모모코의 병실에 간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실까.
  • 우선 벤죠에게 전화 걸어, 경찰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.
  • 난 아끼코에게 듣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일단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자.
  • 원장의 신체에서 마약 반응이 나왔다는 건가?
  • 원장의 중독사실이 탄로나기 전에 어떤 구실로 아끼코가 보험을 들었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긴장을 푼다.
  • 또 한번 휴게실을 재조사한다.
  • 일단 간호사 센터로 가 본다.
  • 또 한번 옥상에 가서 뭔가 떨어져 있지 않은 지 살핀다.
  • 뒤에서 살며시 다가가 스커트를 들춘다.
  • 모모코의 병실에 가서 달력의 X표시에 대해 묻는다.
  • 자신의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심신의 긴장을 함께 풀어주기 위해 커피를 마시러 로비에 간다.
  • 자료실에 들어갔다고 생각한다.
  • 너는 양친이 죽었을 때의 카르테를 찾고 있는 게 아닌가?
  • 먹고 싶은 것은 확실하지만 지금은 그런 짓을 할 때가 아니다.
  • 현장인 휴게실을 다시 한번 철저하게 조사한다.
  • 여기에 누군가가 시안화수소 앰플을 섞어 둔다면…
  • 예전에 단서를 발견했던 옥상을 다시 한번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준다.
  • 열쇠를 누가 가져갔는지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남자의 매력으로 그녀의 다리를 별려 준다.
  • 아끼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모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히노 쇼스케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당연히 버지니아·슬림 갑은 리에의 물건이 아니라는 얘기가 된다.
  • 료코의 이야기를 들어줘도 상관없다.
  • 원장이 죽기 이전의 얘기, 바로 반년 이내의 이야기일 것이다.
  • 다시 한번 모모코의 병실로 가서 여러가지 말을 해 본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두 선택
  • 물론 리에와 얘기하기 위해 간호사 센터에 간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왕자님이 보낸 편지를 찾으러 쓰레기장으로 간다.
  • 리에의 뒤를 쫓아가 원장실에 간다.
  • 이 병원은 창업 80주년이고, 전쟁 중일 때는 지하에서 치료를 행했다.
  • 열쇠꾸러미를 가져간 건 누구인 건지 묻는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물론 나의 병실로 가서 내일을 위해 수면을 취한다.
  • 무슨 얘기를 듣게 될 지 모르므로 상담에 응해 준다.
  • 남자인 이상, 그녀의 요망에 응하지 않을 수는 없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이제부터 쓰레기장에 가서 함께 물건을 찾는 거다.
  • 벤조에게 전화걸어 경찰한테 와 달라고 당부한다.
  • 네가 지에라고 말한 여자는 아무리 봐도 리에로 보이는데?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두 선택
  • 나는 결코 친절하지 않지만 아끼코의 손을 잡아 준다.
  • 그 X표시는 휴게실에 갔던 날의 표시로군.
  • 모두 선택
  • 료코에게 홍차를 달이라고 한다. ⇒ 이토 료코 Ending
    미호에게 홍차를 달이라고 한다. ⇒ 노기와 미호 Ending


Ending #9 - 마키노 리에 Ending

  • 나 같은 천재라도 전화를 받는 건 필요하다.
  • 그 집주인 얼굴 따윈 보고 싶지 않으니 당연히 외출한다.
  • 일단 사과한다.
  • 차라리 이 병원을 사무소로 만들어 버리자.
  • 이런 청년 따위는 무시하고, 일단 병실에서 나가자.
  • 그녀처럼 내게도 소변통은 어울리지 않는다. 당연히 화장실에 간다.
  • 모처럼 왔으니, 볼일을 보고 나서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머리맡의 부저를 눌러서 간호사를 불러 자세한 얘길 듣는다.
  • 잘 아는 잡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 내용을 자세히 듣는다.
  • 여기에 서 있어도 별 수 없으니 우선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원장의 자살에 대해 취재하러 왔다.
  • 여러가지로 원한을 사고 있던 남자이므로 타살 쪽도 생각된다.
  • 원장을 제일 잘 아는 건 원장 부인이겠지. 그러니 그녀에게 직접 듣는다.
  • 바라는 바다, 물론 받아들인다.
  • 원장이 주사한 건 시안 화합물이다.
  • 주사기엔 원장의 지문 밖에 묻어 있지 않았고…
  • 방 안엔 다툰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.
  • 치료 미스 등으로 원장은 여러 사람에게 원한을 사고 있었으니까.
  • 원장이 자살했다면, 거액의 보험금이 나오지 않는다
  • 저 간호사는 혹시 네 애인인가?.
  • 어차피 졸립지 않은 거라면, 사건 현장인 휴게실을 조사하러 간다.
  •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, 어쨌든 원장실 앞까지 간다.
  • 몸소 문을 열고 교묘한 말솜씨로 얼버무린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그럼 원장에 대해 아는 걸 말해 줘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이왕이면 담배도 피운다.
  • 그녀가 고민하지 않도록 마실 것을 골라 준다.
  • 여성의 몸에 좋은 카페·오레가 당연하다.
  •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서 탐문을 개시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옥상에 가서 뜨겁게 달아오른 두뇌를 식힌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일단 잡지기자인 벤조에게 전화를 걸어 여러가지 정보를 입수한다.
  • 돌아다니는 것만이 탐정은 아니다. 병실에 돌아가 여러가지를 생각한다.
  • 네 말이 옳다고 말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와의 얘기는 나중으로 미루고, 미호와 에이사쿠 뒤를 쫓는다.
  • 여자의 색기에 넘어갈 내가 아니지만, 일단 가만히 있는다.
  • 나의 패배라고 말한다.
  • 너는 내게 아첨하려는 거냐?
  • 미호가 걱정되므로, 원장실에 가 본다.
  • 이곳의 치료비로 1억엔 정도 받고 싶다고 한다.
  • 화장실이라도 가서 기분전환을 한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리에와 얘기한 후, 자고 나서 리에에게 깰 때까지의 시간과…
  • 리에와 함께 병실을 나가, 다시 여기에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.
  • 그리고 병실에 돌아온 뒤 사이죠들에게 깰 때 사이 밖에 생각할 수 없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자.
  • 세일러복 소녀와 함께 모모코의 병실에 간다.
  • 나는 간호사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간호사 센터로 가 보실까.
  • 우선 벤죠에게 전화 걸어, 경찰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다.
  • 난 아끼코에게 듣고 싶은 게 있다. 우선 원장실로 가자.
  • 일단 병실로 돌아가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자.
  • 원장은 시안화수소를 주사해서 죽었다는 건가?
  • 원장의 중독사실이 탄로나기 전에 어떤 구실로 아끼코가 보험을 들었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긴장을 푼다.
  • 또 한번 휴게실을 재조사한다.
  • 일단 간호사 센터로 가 본다.
  • 또 한번 옥상에 가서 뭔가 떨어져 있지 않은 지 살핀다.
  • 뒤에서 살며시 다가가 스커트를 들춘다.
  • 모모코의 병실에 가서 달력의 X표시에 대해 묻는다.
  • 자신의 병실로 돌아간다.
  • 심신의 긴장을 함께 풀어주기 위해 커피를 마시러 로비에 간다.
  • 자료실에 들어갔다고 생각한다.
  • 너는 양친이 죽었을 때의 카르테를 찾고 있는 게 아닌가?
  • 창피한 사진이 발각되어 원장의 중독사실에 대해 입막음당했다.
  • 말한 대로 미호의 몸을 먹어 버린다.
  • 현장인 휴게실을 다시 한번 철저하게 조사한다.
  • 여기에 누군가가 시안화수소 앰플을 섞어 둔다면…
  • 예전에 단서를 발견했던 옥상을 다시 한번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자동판매기에서 커피를 뽑고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준다.
  • 열쇠를 누가 가져갔는지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남자의 매력으로 그녀의 입을 열어준다.
  • 아끼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모코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히노 쇼스케에 대한 의문점을 철저히 조사한다.
  • 당연히 버지니아·슬림 갑은 리에의 물건이 아니라는 얘기가 된다.
  • 료코의 이야기를 들어줘도 상관없다.
  • 원장이 죽기 이전의 얘기, 바로 반년 이내의 이야기일 것이다.
  • 다시 한번 모모코의 병실로 가서 여러가지 말을 해 본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두 선택
  • 물론 리에와 얘기하기 위해 간호사 센터에 간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왕자님이 보낸 편지를 찾으러 쓰레기장으로 간다.
  • 리에의 뒤를 쫓아가 원장실에 간다.
  • 이 병원은 창업 80주년이고, 전쟁 중일 때는 지하에서 치료를 행했다.
  • 열쇠꾸러미를 가져간 건 누구인 건지 묻는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물론 나의 병실로 가서 내일을 위해 수면을 취한다.
  • 무슨 얘기를 듣게 될 지 모르므로 상담에 응해 준다.
  • 남자인 이상, 그녀의 요망에 응하지 않을 수는 없다.
  • 모두 선택
  • 이제부터 쓰레기장에 가서 함께 물건을 찾는 거다.
  • 벤조에게 전화걸어 경찰한테 와 달라고 당부한다.
  • 네가 지에라고 말한 여자는 아무리 봐도 리에로 보이는데?
  • 모두 선택
  • 모두 선택
  • 나는 결코 친절하지 않지만 아끼코의 손을 잡아 준다.
  • 그 X표시는 휴게실에 갔던 날의 표시로군.
  • 모두 선택
  • 리에에게 홍차를 달이라고 한다. ⇒ 마키노 리에 Ending
2393.txt · 마지막으로 수정됨: 2016/04/26 16:33 저자 IC